2013년 12월 10일 화요일

블로그 관련 용어 모음집

블로그를 처음 시작한 사용자들은 여러가지 생소한 용어들 때문에, 블로그 운영에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. 그러므로, 올바른 블로그 입문을 위해서 각종 용어를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은 필수적인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. 생소한 용어를 발견할 때마다 위키피디아를 통해 찾아보면 되지만, 대부분은 사전적인 의미를 다루고 있어서 머리에 딱 와닿지 않을 수도 있다.
이러한 이유에서 아래 각 용어에 대한 풀이는 사전적 의미가 아닌, 필자의 경험적 지식에 따라 기술하였음을 미리 공지해둔다.

블로그 기능 관련 용어

  • 게시물 - '글쓰기'를 통해 웹상으로 발행된 글을 의미한다. 각 게시물은 제목과 본문, 그리고 태그로 구성된다. '포스트', '포스팅', '엔트리'라고도 한다.
  • 라벨 - 각 게시물을 대표하는 몇가지 단어로 구성된 핵심어를 의미한다. 라벨은 없을 수도 있으며, 수십개에 달할 수도 있다. '태그(tag)', '키워드(keyword)'라고도 한다.
  • 링크 - 각 게시물은 고유의 주소를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, 이를 링크라고 부른다. 링크는 자동적으로 부여되거나 사용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다.
    예) http://www.plugidea.com/2013/11/blog-terms.html
  • 엔트리 - '게시물'과 같은 의미.
  • 아카이브 - 전체 게시물을 보관하고 있는 특정한 페이지를 의미한다. 모든 블로그 서비스 업체들은 아카이브를 자동적으로 생성하고, 새로운 게시물이 추가될 때마다 업데이트를 한다. '보관함'과 같은 의미이다.
  • 태그 - '라벨'과 같은 의미.
  • 포스팅 - '게시물'과 같은 의미인데, post에 ing가 붙었으므로, 새로운 글을 올린다는 행위적의미도 포함한다.
  • 포스트 - '게시물'과 같은 의미.
  • 퍼블리시 - 처음 블로그를 생성하고, 웹상에 공개하는 과정을 의미한다. 또한 블로그 게시글을 모아서 보여주는 특정 블로그 사이트로 전송의 의미도 포함한다.
  • 페이지 - '게시글'과 구분되는 글로써, 상단에 위치한 각 메뉴에 매치되며 '발행날짜'를 포함하지 않는 정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다.

블로그 디자인 관련 용어

  • 레이아웃 (layout) - 블로그를 구성하는 여러 요소들의 배치 구조를 의미한다. 모든 블로그 서비스들은 사용자가 자유롭게 레이아웃을 바꿀 수 있는 디자인 도구를 제공한다. 일반적인 레이아웃은 'header - entry - footer'로 구성된다.
  • 머릿글 (header) - 블로그의 상단에 위치해 있는 레이아웃 구성요소로서, 주로 로고, 탐색 메뉴, 블로그 제목 및 설명 등을 포함한다.
  • 바닥글 (footer) - 블로그의 하단에 위치해 있는 레이아웃 구성요소로서, 주요 메뉴, 저작자 표시 등을 포함한다.
  • 위젯 (가젯) - 각각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레이아웃 구성단위로서, 보통 우측이나 좌측에 위치한 막대(bar)를 구성한다. 모든 블로그 서비스들은 '검색창', '가장 인기있는 글', '보관함' 등의 다양한 위젯들을 제공한다. '프로그래밍' 지식이 없더라도 보통은 쉽게 만들 수 있는 장점이 있다.
  • 템플릿 (template) - 전체 디자인 스타일을 결정하는 '기본 형태'를 의미한다. 모든 블로그 서비스 업체들은 각양각색의 템플릿을 무료로 제공하며, 고급 사용자들은 직접 프로그래밍 기법을 적용하여, 사용자화(customizing) 할 수 있다.
  • favicon (패브아이콘) - 자신의 블로그를 상징하는 16x16px 사이즈의 ico 확장자를 가지고 있는 작은 이미지로서, 웹브라우저의 왼쪽 상단 탭 혹은 주소창의 맨 왼쪽에 표시된다. 주로 '엠블럼(emblem)'으로 표현한다.

블로그 관리 관련 용어

  • 맞춤 도메인 - 모든 블로그 서비스 업체들은 각 계정명을 포함하는 자체 주소를 제공하는데, 이 주소 대신에 자신이 구입한 도메인으로 대체할 수 있다. 전문적인 블로그를 운영하기 위해서, 맞춤 도메인은 필수적이다.
  • 메타 태그 - 모든 블로그 게시글은 '검색 설명'을 작성할 수 있는 양식을 따로 제공하며, 이것은 메타 태그 중의 하나이다. 이 메타 태그는 <meta name="description" content="..." /> 의 형태로 웹 페이지 소스에 자동적으로 포함되며, '페이지 크기', '블로그 플랫폼', '블로그 작성자' 등 기타 블로그의 기본 정보들을 포함할 수 있다. 대부분의 방문자들은 검색엔진을 통해 유입이 되는데, 검색엔진에 최적화하기 위해서 정확한 메타 태그를 작성하는 것은 필수적이다.
  • 백링크 - 특정 게시글의 주소가 다른 블로그 글에 포함되어 있는지 추적하는 기능을 의미한다. 즉, 어떤 독자가 이 포스팅을 보고, 자신의 블로그에 이 포스팅의 주소를 링크 걸어둔다면, 이것을 백링크라고 부를 수 있다. 백링크의 숫자가 많을 수록, 자신의 블로그의 pagerank가 상승할 수 있다. 이는 곧 블로그의 인기도와 품질을 의미한다.
  • 피드 (feed) - 모든 블로그는 방문자가 '구독'할 수 있도록 특정한 하나의 주소를 제공하는데 이것을 feed라고 부른다. feed는 RSS 혹은 Atom 이렇게 두가지 구조로서 생성될 수 있는데, 가장 일반적인 형태는 RSS feed이다. feed 주소는 블로그 서비스 업체마다 다르게 생성될 수 있는데, 이는 일반적으로 페이지 소스안에 아래와 같이 표시될 수 있다.
    <link rel="alternate" type="application/atom+xml" href="http://www.plugidea.com/feeds/posts/default" />
    <link rel="alternate" type="application/rss+xml" href="http://www.plugidea.com/feeds/posts/default?alt=rss" />
  • 퍼가기 - 모든 블로그 서비스들은 각 게시물 하단에 '공유하기' 기능을 제공하는데, 이를 '퍼가기'라고 부른다. 퍼가기를 통해, 독자가 해당 게시글의 주소를 다른 사이트, 이메일, 그리고 SNS(Social Networking Service)로 복사할 수 있다.
  • 페이지뷰 - 블로그에 포함된 모든 게시글과 페이지를 방문한 총 횟수를 의미한다. 게시글 각각의 방문 횟수, 블로그 전체 합산된 방문 횟수로 따로 기록될 수 있다.
  • 트래픽 (traffic) - 원래는 블로그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데이터를 주고 받은 총 용량(byte)를 의미한다. 이는 총 방문자 수와 방문 페이지 수, 그리고 한 페이지가 포함하고 있는 콘텐츠 총량에 의해 결정된다. 보통은 트래픽이 유입된 소스(출발지), 이동경로 등을 분석하기 위해 Google Analytics를 이용한다.
  • 트랙백 (trackback) - 위에서 언급한 '백링크'와 유사한 기능으로서, 두 블로그간의 단방향의 링크를 양방향의 연결고리로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. 즉, 어떠한 게시글을 보고 장문의 댓글을 남기고 싶지만 댓글의 한계성 때문에, 자신의 블로그에다 옮겨 적을때 트랙백 기능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. 하지만 스팸 등의 이유로, 모든 블로깅 도구가 지원하지는 않는다.